올해 러브라이브 관련 일본행 계획 러브라이브 !

예전에는 여기에 글도 많이 올리고 그랬는데

이제는 다른 분들이 더 글을 잘 올려주시기도 하시고

저는 그냥 저 혼자 즐기는 것만으로도 벅차서

블로그는 완전 방치상태.

그래도 가끔은 글을 올려두는 게

저 스스로가 뭘 했는지를 남길 수 있어서 다시 왔습니다.



올해는 이미 1월 첫주에 마쿠하리에서 길티 키스 팬미팅 (일요일 오후 타임) 에 다녀오고

극장판도 겸사겸사 보고도 왔습니다.


앞으로 일정은

03월 03일 일요일에 팬미팅 낮 타임에 다녀오고,

밤 타임은 라이브 뷰잉을 해주니까 그걸 보던가, 개인용무를 볼 것 같고,


03월 30일 토요일 밤에는

니지동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 도쿄에 다시 들릴 겁니다.

응모할 때 당시는 주소지를 일본으로 했는데,

이게 신분증 확인할 때 되게 난처하게 될 것 같아서

란티스 담당자의 도움을 받고 한국 주소지로 정보를 변경,

실제 이벤트 참여 때도 근거자료 제시하고 들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납세증명서 (홈택스), 주민등록등본 (민원24) 를 영문 자료로 출력해서

여권과 함께 제시할 생각.

어쩌어찌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겸사겸사 니지동 예습 좀 하고 가면 좋겠습니다만, 여유가 될 지는....



04월 13, 14일은 러브라이브 행사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지만

갑자기 하코다테로 놀러가고 싶어서

억지로 일정을 짜맞춰서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그 때는 북해도 벚꽃철은 아니지만,

그래도 가고 싶다고 생각날 때 얼른 다녀와야죠.


4월 20일, 21일은 Aqours 아시아 투어 내한공연이 있습니다.

아마 17년도 11월 팬미팅 상황을 생각해본다면

참여 자체는 가능할 것 같습니다. 

티켓을 개인이 원하는 타입에다 원하는 좌석을 얻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겠지만

저는 참여하는 데에 의의를 두겠습니다.

이번도 좋은 공연, 기대하겠습니다.



6월 08일은 Aqours 다섯번째 라이브 넥스트 스파클링.

토요일은 제 개인명의로 참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만 일요일 티켓을 아직 구하지 못해서

지금은 2차 선행의 결과가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고

그때도 되지 않는다면, 단념석이라도 현지 지인을 통해서 구매를 해보는 수 밖에요.

그래도 매번 그랬듯이 어떻게든 방법은 있을 겁니다.



현재로는 이상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고

개인 업무도 그에 맞춰서 끝내놓을 생각.

점점 Aqours 도 활동 막바지를 향해서 나아가고 있습니다만

아직 어떻게 될 지는 아무도 모르는 상황.

그렇다면 남겨진 길은 단 하나.

지금을 있는 힘껏 즐기는 것.

그것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아쿠아를 마무리하는 작품 러브라이브 !




이번 극장판으로 사실상 애니메이션으로서의

Aqours (= 러브라이브 선샤인) 는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물론 연내에 나오게 될 네번째 싱글의 특전 영상은 만들어 줄 것 같지만

단편 성격이 아닌 메인 스토리는 마지막일 겁니다.


정말 순식간에 모든 것들이 지나갔습니다.

2015년도 10월에 첫 싱글이 나오고

금새 해가 바뀌어서 두번째 싱글이 나오고, 여름에 바로 애니메이션 방영에

17년도 2월에는 요코하마 아리나에서 양일간 공연이죠,

그것도 모자라서 여름 시즌에는 세컨드 라이브 일정이 전국 투어에

마지막으로 가을 시즌에 애니메이션 2기를 방영하고

틈틈이 아시아 팬미팅 투어도 챙겨주는 등

모든 것이 정말로 배가 꺼질 새도 없이 음식이 계속 나오는 코스 요리를 맛보는 기분이었습니다.


작년도 그 기세는 계속 되어서 여름 시즌에는 원더풀 스토리즈 (세번째 전국 라이브 투어)

...가 끝인 줄 알았는데 Sailing to the Sunshine (네번째 토,일요일 라이브) 는 도쿄 돔입니다.

도쿄 돔 시티가 아닙니다 !! 도쿄 돔, 야구 돔 구장입니다.

눈물없이는 볼 수 없는 도쿄 돔 공연이 끝난 뒤에도

뮤즈에 이은 NHK 홍백가합전...그것도 헤이세이 마지막 홍백이라는

상징적인 무대에 출장할 수 있게 되는 영예를 안았죠.

정말 정신없이 지나갔는데, 그걸 캐스팅 멤버들이 아무 탈 없이 잘 소화해준 것도 놀랍습니다.

(물론 개인 일정 조정이라든가, 살인적인 스케쥴로 많이 고생했겠지만)


저 뿐만 아니라 팬들 모두

아쿠아는 앞으로도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하는 행보를 계속 이어갈 것이고

우리도 그걸 끝까지 따라갈 준비가 언제나 되어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번 극장판이 그 현실이지요

요시코 요하네가 이번 극중에서 치카와 리코한테 리얼이야 말로 현실이라고 하면서

두 사람에게 현실을 직시하라는 뉘앙스로 얘기를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진지한 장면이 아니라 초반의 약간 개그끼 섞인 전개였습니다)

솔직히 이대로 끝이라는 게 믿기지 않습니다.

PV에서도 나왔던...요우쨩이 모두가 모르는 누군가와 얘기를 나누는 장면을

치카랑 리코 둘이서 서로 볼을 잡아당기면서 못 믿겠다는 듯이 얘기하는 씬이 있었는데

...믿기지 않습니다. 시간이 정말로 빨리 지나갔어요.

누가 제 볼 좀 꼬집어 주세요.

 

물론 적어도 이번 한 해는 확실할 거고

못해도 내년 초반까지는 활동을 해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사실상 애니메이션이 컨텐츠 전개의 주축이 되어버린

러브라이브 ! 프로젝트 특성상

올해를 넘겨서 장기간 컨텐츠 존속은 힘들어 보입니다.


물론 당장 눈앞에 있는 팬미팅 일정이 3월까지 있고

바로 이어서 아시아 투어에 다섯번째 라이브 일정에

극장판 이야기를 신경쓸 여유도 없이 계속 달려나갑니다.


개인적으로는 극장판을 하루에 한 번씩 보고, 오늘은 귀국 때문에 거르고 왔는데

아쿠아를 응원해왔다면 충분히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구성이니

꼭 보고 오시길 바랍니다.

아, 혹시 세븐일레븐 한정판매 음반이 꺼림직하신 분이 계시면

그거 전혀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거기 노래들 하나도 안 나옵니다.

이번 달 끝무렵부터 시작되는 극장판 음반의 러쉬는 별개로 진행되니까요.


마지막 곡이 나오는 시점에서는 진심으로 이게 끝이 아니기를 바랐습니다...

스탭롤이 올라오는 순간

'벌써 끝났어 ?' 라는 생각과 함께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그 정도로 시간이 가는줄 모르게 재밌게 즐길 수 있습니다. 꼭 보세요 !!



p.s.

나중에 얘기를 풀 생각이지만

이번에도 지인이랑 술마시면서 얘기할 기회가 있었는데

"XX 씨 세인트 스노우 정말 좋아하시네요" 

라는 얘기를 들을만큼

라이브에서도 애니메이션에서도 세인트 스노우가 나오면

뭔가 모를 흥분이랄까

우리는 이런 걸 쭉 기다리고 있었으어어어어 !! 하는

내면의 폭발을 느끼는데

이번 극장판에서도...그녀들이 나옵니다

다시는 없을 것 같았던 드림매치가 !!!!

꼭 보세요 진짜 !!





재직증명서를 왜 지금 ?

얼마 안 남은 2018년을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게 되면

근무 3년차에 돌입하게 됩니다만,

그 짧은 시간에도 별의별 사람들을 다 경험하게 되니

정말 제조업이라는 업종이 얼마나 shit 인지 새삼 알게 되더군요.

(물론 저 포함해서)


이번 월요일에 신입사원을 한 명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사무직이고 품질업무를 보는 자리였는데

화요일인가 어제 수요일에 그 친구가 뭘 뽑아달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무슨 자료가  필요하냐고 물었더니

재직증명서를 달랍니다.

...어, 아직 4대보험 전산처리도 안 된 상태인데

게다가 이제 들어온지 일 년도 아니고, 한 달도 아니고

심지어 일주일도 아닙니다.

이제 무슨 업무를 보는지 우리가 가르치고 있는 중인 신입인데.

저는 "재직증명서가 필요하시면 우선 그전에 4대보험 신고도 마치셔야 하고

기본 신상정보가 관련부서에서 넘어오면 처리드릴게요" 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말했는데, 오늘 보니까 얘 출근을 안 했더군요. 그만둔 거죠.

애초에 제대로 일을 해볼 생각도 없었는데

회사에 있을 때 재직증명서나 받아서

금융기관에 증빙자료로 내거나 할 생각이었나 싶습니다.


그만두는 거야, 우리 업종이 HELL 이니까 그러려니 하는데

오자마자 재직증명서부터 달라고 하는 건

(물론 개인이 필요하다고 하면 회사에서도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최대한 협력해줘야 하지만서도...)

좀 아니지 않나 해서요.

아직 업무 시작도 안했는데.


p.s. 청년내일채움공제 얘기까지 꺼냈는데도 잠수탄 걸 보면

어지간히 일하기 싫었나보다...싶습니다.

랄까 나는 그것조차도 못받고 있는데 어떻게 버티고 있담..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