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쓰알 확정 가챠를 돌렸지만 게임

내게 돌아오는 건 쓰지도 않는 소환석 헥토르더라...

....캐릭을 하나 달란 말이다 !!



p.s. 월말에 2배 뜬다면...모은 돌이랑 티켓 다 때려붓겠지만

아니라면 뭐 묵혀둘까 생각중.

사무치게 그리워지는 그녀석 잡담

개인적으로 저는 술을 못하는 사람입니다.

맥주를 마셔볼까 ? 라고 생각했던 것도 짧은 유학 때의 일이었고,

그나마 계속 마셔봤기 때문에 조금 적응이 되었을 뿐.


그러던 와중에 맥주맛보다는 밥이랑 같이 먹는 술맛에 눈을 떠버려서

지금은 약~한 금주현상이 오고 있습니다.

맥주가 없는 저녁밥은 맛이 없어...


그런데 어떤 때는 맥주보다는 츄하이가 땡기는 날도 있거든요.

그럴 때 마시는 게 요겁니다.




비터즈




이거 하나만으로 저는 기린빠가 되었습니다.

보통 츄하이라고 한다면, 산토리 호로요이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으실텐데

그건 밥이랑 같이 먹기에는 달고,

오히려 가벼운 음료수 기분으로 집에서 마시는 녀석입니다.

(밖에서 마시기에는 뭔가 아닌 것 같습니다. 어줍짢게 취기가 올라오는지라)


비터즈는 일반적인 츄하이랑은 달리 단맛은 덜하고

말그대로 비터. 그렇다고 쓴맛이 나는 건 아니고, 술느낌 나는 츄하이.

이게 생각보다 밥이랑 궁합이 잘 맞습니다.

특히 기름진 반찬이랑 같이 먹을 때.

게다가 도수도 살짝 높아서 (?!) 적당히 취하기도 좋구요.



물론 다른 츄하이도 많습니다.

같은 기린에서 나오는 효케츠, 산토리 스트롱 제로 같은 거요.

근데 아직까지는 비터즈만큼 괜찮은 라인업은 못 봤습니다.

진짜 맛있는 거 먹고 있을 때면,

'비터즈 한 캔만 있었으면 좋겠다' 싶을 때가 많습니다.

그 정도로 좋아합니다.



귀국 이후로 틈나면 일본에 자주 가는데

그때마다 저거 한 번은 꼭 마셔주고 와야 직성이 풀린달까.

특히 지난 연말연시 때, 유학시절 먹던 자취밥 느낌을 재현하고 싶어서

일부러 요리가 가능한 곳으로 골라서 묵었거든요.

비터즈에는 이런 요리가 잘 어울립니다.





미츠캉 나베츠유




나베츠유 종류도 여러가지고, 회사도 많지만

가장 대표적인 걸로 골랐습니다.

(...랄까 쟤네 아니면 아지노모토 밖에 CM 안 때리는 것 같아)

저 라인업 골라서 끓이면 실패는 안 해요.

손질할 것도 없이, 파썰고, 배추썰고, 버섯 조금 넣고,

취향에 따라서 두부, 돼지고기, 하루사메 (당면) 조금 넣어주면 끝.


(이제 봄인데 겨울음식 얘기하려니 더운 느낌이 들지만, 저게 제일 잘 어울립니다)


...이렇게 적고 있으려니까 진짜 먹고 싶어지네...

다음에 길게 갈 일이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

또 장봐서 캔하나 따고 나베 끓여서 먹고 싶습니다.


언제 다시 일본에 갈까 고민이네요.




2016년 내 이글루 결산 잡담

egloos

2016, 내 이글루 결산. 결산기간 2016. 01. 01 ~ 2016. 12. 31

1년 동안 후로에님께서
이글루스를 사랑해주신 결산 내역입니다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여 공유해보세요!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기 ※ 본문이 550px 이하인 스킨은 포스트가 잘려 보일 수 있습니다.

순위

2016년 후로에님이 이글루스에서 포스팅하신 순위는?

349

포스트265

  • 1월
    25
  • 2월
    47
  • 3월
    28
  • 4월
    22
  • 5월
    26
  • 6월
    12
  • 7월
    22
  • 8월
    28
  • 9월
    20
  • 10월
    8
  • 11월
    15
  • 12월
    12

2016년에 작성하신 게시글이 없습니다.

덧글625

  • 1월
    54
  • 2월
    151
  • 3월
    54
  • 4월
    77
  • 5월
    69
  • 6월
    31
  • 7월
    32
  • 8월
    48
  • 9월
    51
  • 10월
    11
  • 11월
    37
  • 12월
    10

2016년에 받은 덧글이 없습니다.

월 별 발행내역

태그 밸리
  • 1월
    54
    24
  • 2월
    88
    42
  • 3월
    44
    22
  • 4월
    22
    15
  • 5월
    36
    25
  • 6월
    16
    10
  • 7월
    24
    18
  • 8월
    67
    27
  • 9월
    28
    17
  • 10월
    4
    4
  • 11월
    23
    13
  • 12월
    7
    4

2016년에 밸리 또는 태그로 보낸 글이 없습니다.

포스트 수 비교

2015년 2016년
  • 1월
    37
    25
  • 2월
    74
    47
  • 3월
    81
    28
  • 4월
    56
    22
  • 5월
    54
    26
  • 6월
    46
    12
  • 7월
    37
    22
  • 8월
    41
    28
  • 9월
    41
    20
  • 10월
    35
    8
  • 11월
    50
    15
  • 12월
    35
    12

최근 2년동안 작성한 포스트가 없습니다.

자주 등록한 태그

2016년에 등록한 태그가 없습니다.

자주 발행한 밸리

2016년에 밸리로 발행한 내역이 없습니다.

검색 유입 키워드

순위 검색어 유입수
  1. 1 발키리 커넥트 2913
  2. 2 막국수 양념장 1841
  3. 3 시마카제 1649
  4. 4 오레모노가타리 영화 1143
  5. 5 칸코레 아케이드 806
  6. 6 오메가몬 570
  7. 7 디지몬 링크스 517
  8. 8 발키리 커넥트 리세마라 507
  9. 9 일본 아이튠즈 카드 491
  10. 10 우치우라 390

안타깝게도 검색엔진을 통해 회원님의 블로그로 찾아온 방문자가 없습니다.
이글루관리에서 검색엔진 수집설정을
모두 거부로 성정하신것은 아니신지 확인해보세요.

검색엔진 수집여부 설정 바로가기 >

내 이글루 인기 포스트

2016년에 조회수가 집계 된 포스트가 없습니다.

내 이글루 HOT 포스트

2016년에 덧글을 받은 포스트가 없습니다.

내 이글루 활동 TOP5

내 이글루에서 활동해준 다른 이글루가 없습니다.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기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기 TOP

제가 작년에는 포스팅을 상대적으로 덜했으려니...하고 생각은 했습니다만,

저보다 더 활동적인 이글루스 유저가 이렇게나 많을 줄이야.


전체적인 평가로는 제 인생의 황금기 (??) 였던 시즈오카 유학 시절 직후

스스로 딥 다크한 분위기를 만들면서 암울하게 취직에 매달리...는 척을 했던 16년,

당연히 포스팅이 줄 수 밖에 없었습니다.

(2015년에 너무 놀았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만 ^^;)

그나마 올린 포스팅도 유학 끝나기 직전에 놀고 먹은 이야깃거리라서

16년도 얘기라고 말해도 될런지 어떤지.



그래도 일본에 갈 기회가 비교적 많았고

나름대로 도전을 해봤던 16년은 행복한 해였습니다.

지금은 주말도 없고, 짬을 내서 일본으로 갈 수도 없는 처지...

이런 요즘이지만, 나름대로의 재미를 찾아가고 싶습니다.


예전처럼 애니메이션 얘기나 게임 얘기를 할 기회는 줄어들 것 같지만,

아직까지는 여기가 소통의 창.

블로그를 접는 건 머나먼 훗날이 될 겁니다.


p.s. 그런 의미에서 이야깃거리를 만들기 위해서도 시즈오카로 돌아가고 싶지만,

...예나 지금이나 시즈오카까지 가는 게 여간 쉬운 게 아닌지라

지방에서 출발하는 저는 최소 3일은 족히 잡아야

스케쥴이나 자금 면에서도 충분할텐데...

올해는 무리일지도.







1 2 3 4 5 6 7 8 9 10 다음